18일 부터 코로나 인원제한 사적모임 8인 가능

18일 부터 코로나 인원제한 사적모임 8인 가능

코로나 사적 모임 기준 인원 제한

백신접종자 4인 포함 8인 가능

'코로나 인원 제한 8인'

 

코로나 사적모임 기준 인원 수도권 8인

 

10월 18일 부터 서울, 경기 수도권 지역 사적 모임 기준인원이 8인으로 늘어납니다. 다음 주 월요일부터 시행되는 내용으로 10월 15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새로운 방역지침 안이 발표되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발표하기를 4단계 거리두기가 유지되고 있는 서울과 경기지역 수도권에서는 저녁 18시 이후에는 백신 접종 완료자 4인을 포함해 최대 8인까지 모임이 허용된다고 합니다. 수도권 지억이 아닌 3단계 지역에서는 접종 완료자 2인을 포함하여 최대 10인까지 모임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18일 이후부터는 거리두기 제한이 완화가 되기 시작합니다.

 

10월 15일 언론사들에서도 완화된 코로나 인원제한 기준이 보도되었습니다. 식당 및 카페에서만 적용되었던 완화 기준을 다른 다중이용시설에서도 적용하겠다고 합니다. 수도권의 모든 시설에서 최대 8명까지 모임이 가능하다는 이야기입니다. 방역지침이 완전히 풀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QR코드 체크와 마스크는 필수로 착용해야 합니다.

 

다른 코로나 지침으로는 대학 수학능력 시험을 고려해 4단계 지역의 독서실과 스터디카페 운영 시간을 자정까지로 연장하였습니다. 김 총리는 이번 개편안에 대해서 아래와 같이 취지를 밝혔습니다. "예방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수칙을 완화해 감염의 위험성은 줄이면서도 일상 회복에 한 발 더 다가가고자 한다" 이 의미는 방역 조치 단계는 완화하지만 거리두기 자체는 유지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4단계와 3단계 지역의 등급은 10월 18일부터 10월 31일까지 2주간 연장됩니다.

 

인원 뿐만 아니라 영업시간도 연장됩니다. 기존에는 22시까지 운영 가능했던 식당, 카페가 00시 자정까지 2시간 연장된다고 합니다. 그동안 미뤄놓았던 모임들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특히, 결혼식 관련 코로나 인원제한도 많이 완화가 되었습니다. 코로나로 결혼식을 연기한 당사자로 관심이 가는 항목입니다. 식사 제공 여부와 관계없이 최대 250명까지 가능합니다. 기존 49명에서 접종 완료자 201명 까지 추가된다고 하니 슬슬 다시 결혼식 준비를 해봐야겠네요.

코로나 단계별 인원제한

야구와 축구 같은 실외 프로스포츠 경기장에서는 접종 완료자 기준으로 관중석의 30%까지 입장이 허용됩니다. 4단계 지역기준으로는 실내는 20%, 실외는 30%까지 입장이 허용됩니다. 숙박시설, 실내외 체육시설의 제한도 완화되기 때문에 경재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댓글(1)

로그인 상태로 댓글 작성하기 ← 클릭

2차 도메인 문제로 로그인이 풀려 버리는 현상이 있습니다.

로그인 상태로 댓글 작성하기 눌러서 댓글 남겨주세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