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명의 애인과 바람피지 않고 만나는 폴리아모리 - 폴리아모리 뜻

여러 면의 애인과 합의하에 만나는 폴리아모리

연애의 참견 폴리아모리 시청자 분노사연

 

안녕하세요. 놀란 기며기입니다.

 

최근 정말 새로운 단어를 듣게 되었어요.

바로 '폴리아모리'라는 단어입니다.

여러분들도 많이 생소하시죠?

 

'폴리아모리' 합의하에 여러 명의 상대와 연애를 하는 다자간 연애입니다.

폴리는 그리스어로 많음을 뜻하고 아모르는 라틴어로 사랑을 뜻합니다.

이 두 단어의 합성어 '폴리아모리'는 두 사람 이상을 동시에 사랑한다는 의미예요.

 

 

파트너 혹은 애인과의 합의하에 다른 이성과 만나는 것으로 바람을 피우는 것과는 다소 다릅니다.

또한, 여러 명과 연애를 하는 것으로 결혼에 얽매이지 않는 것도 특징입니다.

요즘 사회의 결혼을 하지 않는 젊은 사람들이 늘어나는 현상에서 나타난 연애형태라고 생각이 듭니다.

여기까지 알아보다 보니 '아내가 결혼했다'라는 영화가 생각납니다.

故김주혁과 손예진의 영화로 정말 재미있게 보았고 충격을 받았던 영화입니다.

10년 전에 본 영화이지만 아직도 명대사들이 기억에 남습니다.

 

손예진이 김주혁에게 다른 사람과 살아보고 싶다며 이해해 달라고 했을 때 정말 충격이었어요.

심지어 그것을 이해해 주고 두 집 살림을 하는 손예진을 보면서 정말 화가 나더라고요.

하지만 그렇게 해주지 않으면 떠날 거라는 말에 받아들이는 김주혁.

손예진이 다른 남편에게 가있을 때 혼자 집에서 있는 모습이 정말 슬펐습니다.

 

 

아직 보지 않으셨다면 꼭 추천하는 영화입니다.

 

 

어쨌든 다자간 연애를 추구하는 '폴리아모리'

합의하에 이루어지는 행동이라면 굳이 반대할 필요는 없어 보입니다.

사실 저도 어렸을 때 이 부분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러나 여러 명을 만나고 바람피우면서,

철학이라는 단어로 포장되어질까 봐 걱정입니다.

 

 

두 사람을 사랑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왜 한 사람만 사랑해야 하는 거지?라는 생각들을 했었어요.

그런데 내가 사랑하는 것은 가능할 것 같더라고요.

그런데 내 애인이 다른 사람도 사랑한다면?이라고 생각해보니 절대 안 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영화에서 손예진이 한 행동은 결국 김주혁이 본인을 사랑하니 거부할 수 없는 폭력을 한 것이고

이해해주지 않으면 헤어지겠는 협박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저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폴리아모리'는 원나잇, 섹스파트너를

철학적이고 그럴듯한 프레임으로 포장하는 자기 위안이라고 생각됩니다.

 

댓글(9)

로그인 상태로 댓글 작성하기 ← 클릭

2차 도메인 문제로 로그인이 풀려 버리는 현상이 있습니다.

로그인 상태로 댓글 작성하기 눌러서 댓글 남겨주세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Designed by JB FACTORY